★ 인터넷 락스피릿 ! -_-+ W W W . M E T A L F O R C E . C O M ★

 

 

 

 

 

 

처음으로~

아바타 꾸미기~

자유게시판~

윈엠프 방송듣기~

도와주세요~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Kor


A (43)  B (36)  C (23)  D (37)  E (14)  F (14)  G (21)  H (23)  I (11)  J (15)  K (18)  L (23)  M (31) 
N (19)  O (11)  P (14)  Q (4)  R (22)  S (53)  T (29)  U (5)  V (21)  W (19)  X (4)  Y (2)  Z (11) 
아티스트 이름에서 전체에서

등록아티스트 : 527명 , 1 / 14 pages  

 General


Wonder Bird

mf_wonderbird.jpg (15.5 KB)
등록인 : deedee
등록일 : 2005/07/31
조회수 : 227
추천수 : 15 [추천하기]
  • Formed  1999 in Seoul
  • Years Active  
  • Group Members  고구마(V), 조동희(V), 신윤철(G), 박현준(B), 손경호(Dr)
  • Genres  Rock
  • Styles  Hard Rock, Punk, Drum & Bass, Alternative Pop/Rock, Electronic
  • Tones  Swaggering, Stately, Stylish, Freewheeling, Passionate, Lively, Earnest, Wry, Exuberant, Rousing, Cynical/ Sarcastic, Acerbic, Confident, Poignant, Boisterous, Wistful, Reflective, Energetic, Irreverent
  • Labels  대영AV
  • See Also  
  • Similar Artists  

  Biography



드가 잘 되려면 그 밴드의 사주팔자가 좋아야 한다는 생각이 종종 든다. 밴드는 실력만 가지고 되는 게 아니다. 실력과 고유의 팀워크가 겸비되어야 하는데, 그 ‘팀워크’라는 것에서 밴드 특유의 독특한 음색이 나오는 경우가 많다. 유명한 밴드 가운데 ‘고교 동창생’으로 이루어진 밴드가 많은데 그건 이유가 없지 않다. 어려서부터 서로의 음악을 공유한 사람들이 고유의 팀워크을 이루기 좋은 건 당연하지 않나. 서로 음악적으로 통하고 실력도 갖추고 있는 사람들이 운좋게 바로 주위에 있어야 하는 건데, 그런 일은 사주팔자가 좋지 않고서는 벌어지기 쉽지 않다.


이번에 데뷔 앨범을 낸 ‘원더버드’의 음악을 들으면서 우선 든 생각이 그런 것이다. 밴드 멤버 가운데 신윤철(기타, 보컬), 박현준(베이스), 손경호(드럼)는 모두 고등학교 동창이다. 고구마(보컬, 기타)는 몇년 후배지만 오래 전부터 이들과 함께 음악을 해온 사이이다. 이렇게 실력있는 사람들이 한 학교, 그것도 같은 반이나 옆반 등 주위에 모여 있었다는 사실이 경이롭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실력있는 사람들이 하면 할수록 음악은 쉬워진다. ‘원더버드’의 경우 그 ‘쉬움’을 밑에서 받쳐주는 것이 바로 손경호/박현준으로 이루어진 리듬 파트다. 이 리듬 파트는 국내 록밴드 가운데 단연 최고이다. 이들은 모두 드럼과 베이스의 달인이지만 절대로 실력을 과시하는 일이 없다. 단순하고 평이하게 리듬을 구성하고 있다. 물론 자세히 들어보면 록에서 쓰이는 갖은 리듬들을 다 섭렵하고 있지만, 그런 것들을 어렵게 제시하지 않는다.


그 위에 신윤철의 기타가 얹혀진다. 그 기타의 비밀은 사운드에 있다. 무거운 하드록 사운드에서부터 사이키델릭한 사운드에 이르기까지 자유롭게 색깔들을 입힌다. 색깔들은 흐리멍텅하게 번지는 적이 없고 늘 선명하다. 또 그 위에, 고구마의 보컬이 얹혀진다. 고구마의 약간 어눌한 듯한, 묘한 호소력이 있는 보컬은 이미 박현준, 강기영과 함께 삐삐롱스타킹을 하면서 개성을 발휘한 적이 있다. 이 앨범에서 고구마의 목소리는 때로는 날카롭게, 때로는 축축하게 톤을 바꾸면서 세상을 까대기도 하고 서정적인 우울을 이야기하기도 한다. 고구마는 참 가사를 잘 쓴다. 그의 가사는 비판적 호소력과 상징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들의 음악적인 뿌리는 비틀스다. 비틀스에게 의미를 부여하고 그들을 신비화하는 일을 사람들은 밥먹듯이 하지만, 그들이 철저하게 단순한 로큰롤 밴드였다는 점은 많이들 간과한다. 비틀스는 쉬운 음악을 하는 로큰롤 밴드이다. 거기서부터 모든 것이 출발한다. ‘원더버드’ 역시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이들의 음악은 로큰롤이 쉬운 데서 출발한 음악이라는 점을 다시한번 확인시켜 준다. 이들의 음악이 따뜻하게 느껴지는 것은 바로 그런 점 때문이 아닌가 싶다. 좀더 인간적인 음악, ‘옛날 사람’이 하는 음악, 그런 음악들을 동경한 사람들의 심플한 아름다움을 여러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물론 그런 심플함과 따뜻함을 표현하기 위해 ‘원더버드’는 그에 가장 적절한 사운드를 끌어내고 있다. 그건 실력 없이는 절대로 안 된다.

성기완/ 대중음악평론가

  Discography

Hit Vote Rev.
1999The Story of a Lazy Bird11570
2002Cold Moon6620

  User's Comment



[목록보기]







Best Albums


The Story of a Lazy Bird (1999)


Cold Moon (200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blueruin / -JK-

 

 처음 | 아바타 | 게시판 | WinAmp방송 | About Us | Contact |

 

 Copyright © 2003 MetalForce. All rights reserved.

메탈포스는 Exploere 5.5 이상 버전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Optimized For Internet Explorer 5.5
1024X768 Good Shot!